[기사입력일 : 2010-04-06 12:00]
2007 삼익 벡스타인 베를린 여름캠프를 다녀와서(제133호)



베를린에서의 즐거운 만남

여름 방학 동안 집약된 레슨과 도약을 원하는 학생들을 데리고 필자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삼익 벡스타인 여름캠프를 다녀왔다. 70여명의 피아노 전공생들로만 구성된 특별했던 이번 캠프는 7월 22일에서 8월 2일까지 벡스타인 피아노 본사가 위치한 독일 베를린에 있는 뮤직아카데미에서 그 첫 번째 캠프를 가졌다. 첫 회인 만큼 순수한 열정으로 준비되어졌던 이번 캠프에는 독일 유명 대학의 교수 7분과 한국 교수진 7분이 참가하여 학생들과 마스터 클래스 형식의 레슨, 교수연주회, 학생 파이널 연주회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 기간 동안 우리 학생들이 단 한 가지라도 배우고 얻어가는 뜻 깊은 시간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어렵게 캠프를 마련했다는 삼익악기사의 말이 마음에 와 닿는 소중한 시간들이었다.

--->캠프 교수진과 학생들과 함께 단체 사진

 

아름답고 풍성한 음악 체험

캠프 기간 내내 베를린은 시원한 날씨를 보여주었다. 유럽 다른 지역들은 40도에 육박하는 폭염이었지만 우리는 마치 다른 세상에 있는 듯 했다. 서울에서 들려오는 무더위 소식들도 먼 얘기 같았다. 캠프 장소였던 뮤직아카데미를 둘러싸고 있는 수려한 수목과 넓은 잔디, 호수 등의 아름다운 자연은 레슨실, 연습실과 숙소를 오가는 단조로운 동선을 낭만적이고 운치있게 해 주었다. 음악과 자연에 파묻혀 지낸 지난 12일간의 여정은 떠나오기 아쉬운 아름다운 시간이었다.

 

캠프 첫 날 벡스타인 본사를 견학 했는데, 벡스타인사 부사장으로 부터 “피아노의 구조와 이해”에 대한 강의를 들을 수 있었다. 벡스타인, 야마하, 가와이, 스타인웨이 등 여러 피아노 들을 비교하며 피아노의 구조 및 소리 내는 원리, 브렌드 별 특성 등을 알기 쉽게 설명해주어 유익한 시간이었다.

 

캠프기간동안 학생들에게 4회씩의 개인 레슨이 주어졌는데, 짧은 기간 동안 이루어지는 레슨인 만큼 마스터 클래스 형식으로 여러 학생들이 참관할 수 있도록 진행되었다. 캠프에서의 레슨은 짧은 시간이지만 집약적으로 이루어기 때문에 특별한 무언가를 기대하게 한다. 레슨 교수들 마다 각자의 스타일이나 전문 분야가 다른 만큼 다양하고 흥미로운 레슨을 보여 주었는데, 마스터 클래스 형식은 학생들이 자기 레슨과 연습 시간 외의 시간에 다른 친구들의 레슨에 참관 함으로서 비교 능력을 키우고 스스로 자신의 장점과 단점을 발견케 하는 이점이 있다.

 

필자도 여러 교수들의 레슨을 참관 했는데, 특히 Michel Endres 교수의 소리와 리듬에 대한 탁월한 감각, 쇼팽 음악의 스페셜티인 Ilja Scheps 교수와 젊은 감각과 뜨거운 열정을 보여준 Florian Wiek 교수 등의 레슨이 매우 흥미롭고 신선했다.

---> 마스터 클래스로 진행된 레슨

 

캠프 기간에서 가장 좋았던 것은 매일 밤 열린 교수 음악회였다. 독일 교수들과 한국 교수들이 번갈아 가면서 매일 정성스럽게 준비한 독주회를 학생들에게 선사했다. 정말 수준 높은 연주들을 만날 수 있었으며 교수들의 개성에 따른 다양한 터치와 스타일을 매일 비교하며 들을 수 있어 학생들의 호응이 매우 높았다. 교수들의 연주를 접하면서 학생들은 저마다 많은 점들을 느끼는 것 같았다.

 

캠프 마지막 날에는 학생들의 파이널 음악회가 있었는데, 파이널 음악회의 연주자는 레슨 교수의 추천에 의해 선정되었다. 학생들이 생각보다 파이널 음악회에 대한 욕심들이 많아 새벽부터 연습실은 의욕과 열정이 가득한 학생들로 북적 거렸다.

 

초등학생부터 대학원 언니까지 함께 어울러져 음악과 자연 안에서 하나가 된 시간들! 점심과 저녁 식사 시간을 통해 학생들과 교수들은 함께 식사하며 평소에 못한 사적인 이야기들도 많이 나눌 수 있어 좋았다. 음악이라는 공통어 앞에서는 국경도 나이도 없는 친숙함이 있었다. 삼익 벡스타인에서 앞으로 여름과 겨울 방학마다 이런 음악캠프를 계획하고 있다고 하니 정말 기대된다. 배움과 경험을 쌓고자 하는 학생들이 앞으로도 많이 참여했으면 좋겠다.

--->Wagenhauser 교수와 함께 (날짜 삭제바람: 날짜 잘못됨)

---> 파이널 음악회 시상식 모습





운영자
[기사입력일 : 2010-04-06 12:00]
업계소식 한국팬플룻오카리나 강사협회 행사(공연)
상호 : 시사음악신문 / 대표 : 조오정 / 사업자 등록번호 : 105-08-69218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공덕동 풍림 VIP빌딩 1102호)
TEL : 02-706-5653 / FAX : 02-706-5655 / Email : cho5jung@hanmail.net
copyright(c) 2013 시사음악신문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