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일 : 2010-04-27 00:33]
유학 Guide(제157호)



미국의 유명한 아니 세계에서 유명한 음악 대학은 뉴욕에 많이 있다. 뉴욕의 트리오- 줄리아드 음대(The Juilliard School), 맨하튼 음대(Manhattan School of Music), 메네스 음대(Mannes College of Music)는 세계적인 학교이다. 쥴리아드와 맨하튼은 음악, 예술분야만 있는 단과 대학이고 메네스음대는 뉴욕의 The New School의 8개 대학들 중 한 단과대학이다.

입학하기도 힘든 줄리아드 음대는 1905년 설립되어 약 800명의 학부와 대학원 학생이 재학하고 있는데 음악 분야는 Jazz부분 포함해서 약 600명 그리고 무용부분에 약 90명, 드라마 부분에 약 90명 정도 학생들이 재학하고 있다.
쥴리아드에는 연습실이 84개가 있고 기숙사에도 22개가 있다. 또한 200여개 피아노를 매일 이용할 수 있으며, 또한 첫학기 신입생의 약 350명이 기숙사가 기거 할 수 있는 시설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 학교의 2008년 합격률은 7.6 로 아주 입학하기 어려운 학교로 미국의 필라델피아에 있는 Curtis Institute of Music 다음으로 입학이 어려운 학교이다. 2007년대 2311명 지원자중 149명 입학(합격률 6.4)의 기록이 있다.

그 다음 맨하튼 음대는 1917년 설립되어 약 800여명의 학생들이 재학을 하고 있다. 학부는 약 367명, 석사레벨은 약 347명, 박사과정은 약 69명 정도가 있다. 약 800여명 학생들 중 외국인 학생은 약 250명 정도를 차지하고 그 중 한국인 학생들이 가장 많다.
또한 5세부터 18세의 예비학교도 약 400여명이 재학을 하고 있다.
뉴욕시의 서북부에 있으며 University of Columbia 대학교가 근처에 있고 대학의 기숙사 시설도 이용할 수 있다. 합격률은 약 850여명 지원에 300명 정도의 합격으로 약 35(3:1) 정도도 보면 된다.

The New School University의 한 대학인, 메네스 음대는 1916년 설립되어 현재 학부와 대학원 합쳐 약 300여명 학생들이 재학하고 있다. 또한 4-18세까지의 예비과정의 학생들이 약 500명정도 있고 extension 과정도 약 350명정도가 다니고 있다. 메네스의 특이점은 12월1일 원서 마감일로 해서 오디션을 3월초순경에 하는 1차 지원이 있고, 4월 1일까지 지원해서 5월 오디션을 하는 2차 지원이 있는 점이다. 또한 Extension Diploma코스를 개설되어 있어서 음악 관심 있는 분은 쉽게 지원해서 학점을 딸 수 있다. 그리고 위의 두 학교 보다는 장학금을 많이 주어 보다 저렴히 공부할 수 있고 학생들에게 기숙사가 제공 되고 있다. 이 The New School에는 클래식 음악 분야의 Mannes College-The New School for Music 과 현대 음악쪽의 The New School for Jazz and Contemporary Music의 2개의 음악 학교가 있다. 그리고 미술대학으로 이름난 Pasrsons The New School of Design의 학교가 있어서 또한 유명하다.
위의 3 학교는 모두 세계적으로 유명한 음악 대학이고, 유명한 음악가, 예술인을 많이 배출 해오고 있어 음악의 실기 중심적 대학으로 음악인으로서 누구나 한번쯤 꿈을 꿔보는 대학들이다. 그리고 위 3학교 이외의 학교들은 뉴욕 시립대의 퀸즈 칼리지, 브록클린 칼리지, 그리고 New York University등이 음악 실기 과정 프로그램을 대학원과정까지 제공하고 있다.
음악 전공자에게 지원 시 가장 걸림돌은 영어 토플 성적인데 맨하튼 음대와 메네스 음대는 요구된 토플 점수가 못미칠 경우 학교 자체의 여름 영어연수 프로그램을 하는 조건으로 입학허가를 받을 수 있으므로 음악 전공 실력이 있다면 경제적여건만 된다면 도전을 해 보길 권유하고 싶다. 다년간 미국 음대 입시 컨설팅과 수속을 하면서 제가 내린 결론은 입시 지원 준비를 열심히 하는 사람은 결과도 좋고, 또한 열정적으로 욕심을 내는 사람들도 결과는 좋다는 것이다.
너무 자신감이 결여되어 과감히 지원하지 않는 분과 컨설팅하는 사람의 말을 주위있게 듣지 않고 학교 지원을 자신의 판단으로만 밀고 나가는 분, 그리고 너무 비용를 따지는 분들은 좀 더 좋은 결과를 놓쳐버리는 수가 있습니다.
미국 음대는 실력이 있다면 언제든지 장학금도 많이 받을 수 있고 여러 학교 지원해서 더 좋은 조건을 제시하는 학교를 골라서 입학을 하면 됩니다. 높이 나는 새가 멀리 본다는 말처럼 여러분의 미래를 넓게 멀리 보시고 시간과 경비를 투자하세요.


 




운영자
[기사입력일 : 2010-04-27 00:33]
업계소식 한국팬플룻오카리나 강사협회 행사(공연)
상호 : 시사음악신문 / 대표 : 조오정 / 사업자 등록번호 : 105-08-69218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공덕동 풍림 VIP빌딩 1102호)
TEL : 02-706-5653 / FAX : 02-706-5655 / Email : cho5jung@hanmail.net
copyright(c) 2013 시사음악신문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