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일 : 2014-08-29 17:29]
상담기법 - 학생과의 레슨시간 스케줄 문제로 고민입니다.!!



Q. 제가 가르치는 학생들 중 대부분은 맞벌이 가정의 아이들입니다. 그러다보니 레슨시간이나 연습시간, 스케줄의 변동을 학생들의 부모님들보다는 아이들과 맞출 때가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경우, 가끔씩 아이들이 없는 계획이나 타 홈스쿨링 수업과 자신이 시간을 맞바꾸면서 레슨을 미루거나 빠지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이런 경우에는 학생들과 어떻게 해결을 해야 될지 부모님께는 어떻게 말씀드려야 할지 고민입니다.

 

A. 요즘은 아이들이 각 교과목의 학습 선생님들과 스케줄을 맞춰서 수업을 진행하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부모님의 낮 시간 부재로 인해 또는 학생들의 학교 수업 교시 변동으로 인해 선생님들이 부모님들보다는 학생들과 직접 대화를 통해 시간을 조정하는 것이 더 빠르고 확실하기 때문입니다. 가끔은 부모님들도 학생들의 일과는 알지만 시간의 변동은 잘 모르실 때가 있을 것입니다. 이런 경우 학생들과 시간을 조절하고 수업을 진행을 하면서 연습이 안 되어 있다거나 수업을 단축하려고 하거나 가끔씩은 없는 일정을 만들어서 레슨을 미루는 경우가 있다거나 혹은 컨디션이 안 좋아 병원에 가야해서 쉬었으면 한다며 학생들이 직접 전화를 하는 경우도 있을 것입니다. 이때 대부분의 선생님들은 시간 변동에 대해 잘 응해주시거나 일찍 수업을 맞춰 주시는 경우가 있습니다. 아이가 지루해 하거나 빨리 나가서 놀고 싶은 충동 때문에 알면서도 때로는 선생님들이 그런 학생들과 씨름하기 싫어서 응해주시는 경우도 종종 있기 때문에 학생들은 이를 이용하여 약간의 잔머리를 쓰는 경우가 있습니다. 여기서 가르치는 교습자의 선택이 정확하게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학생들과 조율을 하고 의견을 맞춰주는 것도 좋지만 그것이 학생들을 위한 조율이 아님을 알게 되신다면 그때부터는 피아노 교습자가 아닌 학부님의 위치에서 아이를 컨트롤 해주셔야 합니다. 요즘의 아이들은 방문 선생님들을 쉽게 대하거나 가끔은 자신보다 낮게 생각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입니다. 우선 1:1 수업임을 선생님들께서 잊지 마시고 수업을 좀 더 일찍 종료를 원할 경우, 특별한 사정이 있지 않는 이상 절대로 그 의견을 들어 주시지 않도록 주의하셔야 합니다. 여기서부터 학생들은 선생님을 자신이 제어할 수 있는 사람으로 생각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또 수업시간의 변동이나 미뤄지는 수업에 대해 일단 학생을 믿고 몇 번은 허용을 하시지만 그 횟수가 늘어 선생님께서 고민이 되시거나 아니면 조금이라도 의심의 여지가 있으시다면 학생의 수업 변동을 하지 말거나 대화를 통해 사실 확인 여부를 체크하셔야 합니다. 잦은 변동이 생길 경우 부모님께 변동의 메시지나 전화 통화를 통해 일정에 변동이 생겼음을 알려 드려야 하며 이때 중요한 것은 학생이 거짓말한 것을 알았다면 학생과 충분히 대화를 하여 선생님을 속인 일에 대해 이야기를 하셔야 합니다. 이때 학생들에게는 부모님께서 실망하시고 그 일에 대해 야단을 맞을 수 있으니 이번 사건은 학생과 선생님만 아는 일로 하자고 학생에게 인지시켜주시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래야 학생이 선생님과의 약속에 대한 책임감도 생기고 선생님의 권위도 찾을 수 있으며 앞으로의 수업 분위기 조성에도 도움이 될 것입니다. 그렇지만 선생님께서는 부모님께 전화 상담이나 메시지를 통해 그 동안의 사건이나 수업분위기에 대해 말씀을 꼭 드리셔야 하며 부모님께서는 이 일에 대해 학생들에게 내색하지 않으시도록 당부를 하셔야 합니다. 만약 부모님이 선생님과 자신과의 일을 알고 있음을 눈치 챈다면 선생님에 대한 신뢰는 그 순간 없어져 버리고 선생님의 용서와 함께 믿음을 가질 수 있는 기회를 잃게 되어 추후에는 학생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지 않아 1:1의 레슨시간은 더욱 힘들어 질 수 있습니다. 요즘에는 학생들이 방과 후에 이뤄지는 교습이 많고 그 시간의 변동이 시험이나 학교의 일정으로 인해 많이 변경이 되면서 피아노 레슨 또한 미뤄지거나 끊는 경우가 많이 있다고 합니다. 이럴 때 일수록 선생님들께서는 학부모님들과의 대화를 통한 조율도 필요하겠지만 레슨시간이 지루하지 않고 불필요한 수업의 하나라는 인식이 들지 않도록 학생들에게 꼭 필요한 교육의 한 분야임을 인지시켜주시고 수업 분위기 조성에도 각별히 신경 쓰며 레슨 선생님의 변화도 필요함을 느끼셔서 새로운 마음으로 진행하실 수 있는 계획을 만드시는 것 또한 필요한 때라고 생각합니다.

 





[기사입력일 : 2014-08-29 17:29]
업계소식 한국팬플룻오카리나 강사협회 행사(공연)
상호 : 시사음악신문 / 대표 : 조오정 / 사업자 등록번호 : 105-08-69218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공덕동 풍림 VIP빌딩 1102호)
TEL : 02-706-5653 / FAX : 02-706-5655 / Email : cho5jung@hanmail.net
copyright(c) 2013 시사음악신문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