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일 : 2015-02-23 14:02]
【음악학원 경영을 위한 어드바이스】
본격적인 신입생 맞이를 위한 준비해야 할 사항!!


음악학원 원장의 주 업무는 레슨이지만 신규 원생 관리, 회계 및 인사관리, 구매 및 홍보관리, 기타 문서관리 등 많은 행정 실무에 관한 업무를 능숙하게 해 내야 한다. 원장이 행정 실무에 미흡하여 시간적 손실이 많다면 주 업무인 레슨에 소홀하게 되고 그에 따른 연쇄적인 도미노 현상으로 불이익을 초래할 수도 있을 것이다.

3월이 되면 본격적인 유치부와 초등학교 입학생들의 신입 준비로 분주한 나날을 보내게 된다. 벌써부터 학원가는 학원 등록 시 교재비 무료, 적응 기간 동안 무료 급식 등 많은 옵션을 걸고 신입 전쟁을 선포하고 있다. 문제는 경쟁 구조 속에서 불법을 저지르지 않기 위해 신경을 많이 써야 한다는 것이다. 학원 및 교습소에서 1회 50명 이상에게 식사를 제공하는 경우에는 식품위생법 제88조 및 동법시행령 제2조에 의거 관할 관청에 집단급식소 신고를 해야 하며 관련법령에 따른 조치 사항을 이행하여야 한다. 학원에서의 급식이 안전 사각지대에 있는 만큼 위생과 법률에서 당당해지려면 꼭 체크해야 하는 부분이다.

또한 음악학원은 출판사를 통해 책을 10~20% 저렴하게 받아 학원생에게 판매를 하고 있는 것이 학부모 세대부터 당연시 되어 왔기 때문에 그 누구도 불법이란 생각을 하고 있지 않다. 그러나 현행법상 학원에서의 교재 판매는 불법이다. 프랜차이즈 보습학원의 경우 일반 교재는 서점을 통해 구입을 하게하고 프랜차이즈 교재는 서점으로 사업자를 하나 더 내서 교재 판매를 하고 있지만 음악학원은 예전처럼 10~20%의 이익과 학생, 학부모의 편의를 위해 학원 내에서 교재 판매를 계속하고 있다. 요즘 서적 조합에서는 학원들의 교재 판매에 대하여 주변 서점과 무구점등을 통해 신고를 받아 교육청에 민원을 제기하고 서적조합에서 신고포상금을 건당 최고10만원씩 걸고 있어 신고 민원이 많이 접수되고 있다고 한다. (서점사진)

사실 학원에서 교재판매를 하다보면 10~20%의 이익보다는 교재비를 내지 않고 퇴원하는 학생들로 인해 오히려 손해 보는 경우도 생긴다. 필자는 학생들이 필요한 책을 신입 상담 시, 파일에 기재해주고 수업 진행 중, 교재가 끝나갈 즈음해서 미리 문자를 넣어주고 사오면 체크하고 있다. 직장 다니는 학부모나 인터넷을 통해 교재 구입을 하는 학부모를 위해 2주전쯤부터 문자를 넣고 1주일이 지나서도 안 사오면 주말에 꼭 사서 보내달라는 전화를 한다. 교재 판매하여 교재비를 받았다는 체크를 하는 것과 비슷한 정도의 일이기 때문에 강사들이나 원장에게 부담스러운 잡무는 아니다. (사올 책)

간혹 서점에서 사는 것이 불편하다고 하시는 학부모님께는 “학원에서 교재판매는 불법이라서 저는 불법적인 것을 하고 싶지 않아요~” 라고 미소와 함께 응대해드리면 학원에 대한 신뢰가 더 올라간 학부모의 표정을 확인할 수 있다.

신입생 등록 시, 사올 책과 학원 1년 계획 등을 알릴 수 있는 파일을 만들어 줄 때 수강료 반환기준표를 첨부해 놓으면 학원에 게시된 것 외에 ‘우리아이가 1주일을 빠졌는데 환불해 주세요~’이런 전화가 올 때 마다 난감할 일이 생기지 않는다. 학원에 게시된 게시물들은 상담 시 학부모들이 볼 시간도, 관심도 없기 때문에 환불 규정에 형광펜으로 체크해서 상담 후 파일에 넣어주면 다른 학원에서도 환불 규정이 어찌 된다는 인지가 될 테니 꼭 넣어 주도록 하자.(환불 규정 사진 첨부)

 

*강사등록 이렇게 바뀐다.

어린이집 학대 사건들로 인해 요즘 유아가 있는 음악학원도 교육청에서 CCTV 유무 조사 전화를 받게 된다. 아직까지는 CCTV가 학원 의무 사항이 아니지만 아동학대가 발생할 경우, 어린이집뿐 아니라 유치원과 유아대상 학원도 ‘원 스트라이크 아웃(One Strike Out)'제도 도입으로 폐쇄조치가 취해지기 때문에 예방차원에서 학부모나 원장 입장에서도 반드시 필요하다는 생각이다. 또한 기존 강사는 해당사항이 없지만 신규 강사등록을 교육청에 하기 위해서는 경찰서에 ‘아동학대 관련 범죄 전력 조회’를 하여 첨부하여야 한다. 아직 교육청, 경찰서 홈피에는 서식이 없지만 교육청과 경찰서 창구에 구비되어 있으니 두 번 걸음하지 않도록 꼼꼼히 챙겨야 한다. 성범죄조회 동의서처럼 강사에게 동의서를 받고 원장은 조회 신청서를 작성하여 통보받는 것이다. 번거롭다는 생각보다는 원장 입장에서 이런 조회를 하고 나면 강사 채용에 있어서 안심이 되는 것이니 긍정의 발걸음을 하길 바란다.(동의서 첨부)

매번 아이들 가르치는 일만 하고 살고 싶으나 원장들에겐 너무나 많은 행정적인 일들이 넘쳐난다. 어려워 말고 하나씩 준비해 두면 잡무의 시간이 단축되니 업무의 단순화를 위해 시간이 있을 때 마다 조금씩 준비하자.

 








[기사입력일 : 2015-02-23 14:02]
업계소식 한국팬플룻오카리나 강사협회 행사(공연)
상호 : 시사음악신문 / 대표 : 조오정 / 사업자 등록번호 : 105-08-69218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공덕동 풍림 VIP빌딩 1102호)
TEL : 02-706-5653 / FAX : 02-706-5655 / Email : cho5jung@hanmail.net
copyright(c) 2013 시사음악신문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