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일 : 2016-01-19 13:22]
홍광일의 오카리나 친구와 행복한 기행 -41



 

소풍을 가면 잔디밭에 둘러앉아서 수건돌리기를 했던 어릴 적, 기억이 누구에게나 있을 것이다. ‘둥글게 둥글게~ 둥글게 둥글게 빙글빙글 돌아가며 춤을 춥시다.~~~’ 서로 웃고 떠들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면서 불렀던 ‘둥글게 둥글게’가 예전부터 입에서 입을 통해 전해진 구전동요가 아닐까 이리송한데 사실 이곡은 ‘별’의 작곡가 이수인 선생님의 곡이다. ‘별’의 작곡가인 이수인 선생님은 평생을 음악과 함께 살아가며 한국 가곡과 동요를 작곡하였으며 그가 작곡한 가곡은 100여곡 동요는 500여곡에 이른다. 특히 ‘별’은 이수인 선생님께서 특별히 아끼고 사랑했던 곡으로 많은 사람들에게도 사랑받는 애창곡이다. ‘별’은 시조 시인이자 국문학자였던 가람(嘉藍) 이병기 선생님의 작품에 곡을 붙인 것으로 작곡가 이수인 선생님이 매우 마음에 들어 하셨던 노랫말이라 한다.

‘별’

바람이 서늘도 하여 뜰 앞에 나섰더니 서산머리에 하늘은 구름을 벗어나고 산뜻한 초사흘 달이 별 함께 나오더라. 달은 넘어가고 별만 서로 반짝인다. 저 별은 뉘 별이며 내 별 또 어느게요. 잠자코 홀로서서 별을 헤어 보노라

밤하늘에 펼쳐진 아름다운 별들을 바라보면서 복잡한 상념을 잊고 반짝이는 별들에 푹 빠져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이병기 선생님의 글과 이수인 선생님의 멜로디가 만나서 아름답고 황홀한 경험을 고스란히 노래에 담아낸 이 곡은 누구나가 한번쯤 경험했을 그 일 가운데로 순간 이동을 시키는 힘이 있다. 작곡가 이수인 선생님은 고교시절부터 음악에 대한 관심과 재능을 보였으며 서라벌예술대학 음악과에 진학하여 작곡가 김동진의 수제자로서 본격적인 음악수업을 받았다. 한 때 그는 마산 제일여고에서 음악을 가르치기도 했으며 30여 년이 넘도록 ‘KBS 어린이 합창단’을 이끌었으며, 어린이 합창단을 지휘하며 동요 작곡가로서의 인연을 수십 년간 이어오고 있다. 또한 그는 동요보급을 적극적으로 확대하기 위하여 ‘파랑새’라는 모임을 조직하여 동요 대중화에 힘쓰기도 하였다. 달 착륙에 성공한 이후, 인류에게 달이 가지는 의미는 퇴색되었지만 1970년 작곡된 ‘앞으로 앞으로’는 희망에 찬 어린이들에게 힘찬 행진으로 전 세계의 어린이들을 모두 만나고 기쁨의 웃음소리가 달나라까지 닿겠다는 상징적 가사로 세계를 넘어 우주로 뻗어갈 우리 어린이들의 꿈과 희망을 대변하고 있었으며 ‘방울꽃’과 ‘솜사탕’은 동심을 잘 표현한 노랫말로써 그야말로 어린이가 쓴 글이 아닐까 할 정도로 착각에 빠진다.

 

이수인 선생님이 이러한 동심의 세계에서 동요를 만들어 낼 수 있었던 것은 어린이 합창단을 지휘하며 어린이들과 함께 생활한 세월 때문에 동요 사랑과 어린이에 대한 각별한 애정이 있어 가능했던 것이다. 동네 골목에서 아이들의 동요 소리가 사라져가는 것을 몹시 안타까워하고 있는 이수인 선생님은 성인들의 대중음악에 너무나 많이 노출되어 있어 동요보다 대중가요에 익숙해져 가고 있는 현실을 부정할 수는 없으나 아이들에게 동심을 되찾아주기 위해서라도 동요 부르기에 많은 투자와 깊은 관심을 기울여야 할 때라 역설하고 있다.

‘석굴암’과 ‘고향의 노래’등 수많은 가곡을 작곡하기도 한 이수인 선생님은 자신이 작곡한 노래를 많은 사람들이 불러 줄 때 가장 행복감을 느낀다고 말했는데 아름다운 곡으로 마음을 정화시키고 행복을 느낄 수 있는 우리에게는 아름다운 가곡과 동요를 작곡해 주신 자곡가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가져야 하리라 생각한다.

 

【배워봅시다】- 별 (오카리나 매니아 22p)

1. 이 곡을 공부하기에 앞서 Eb Major 스케일 연습을 충분히 하고 시작하도록 합시다.

2. 시적인 운율을 가지고 있는 곡이기 때문에 프레이징을 잘 지켜서 연주와 호흡이 이루어 지도록 합시다.

3. 1마디, 5~6마디, 17~18마디 등 여러 부분에서 5~6도의 도약과 멜로디 흐름이 다소 복 잡하고 음폭이 큰 부분이 있어 음정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 곳입니다. 주의하여 연주 합시다.

4. 11마디에서는 높은 ‘도’와 ‘미’를 반복하는데 이는 양손의 엄지손가락 두 개를 동시에 움 직이어야 하므로 Slur를 표현할 때 매우 어렵습니다. 반복적으로 연습하여 정확하게 표 현 하도록 합시다.

 






[기사입력일 : 2016-01-19 13:22]
업계소식 한국팬플룻오카리나 강사협회 행사(공연)
상호 : 시사음악신문 / 대표 : 조오정 / 사업자 등록번호 : 105-08-69218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공덕동 풍림 VIP빌딩 1102호)
TEL : 02-706-5653 / FAX : 02-706-5655 / Email : cho5jung@hanmail.net
copyright(c) 2013 시사음악신문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