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일 : 2018-01-18 16:02]

원상회복이 일부 미비되었다는 이유로 임차보증금 반환을 거절할 수 있는지?


A)안녕하세요. 저는 사무실을 임차하여 학원을 운영하다가 계약기간이 만료되어 임차보증금 2,000만원의 반환을 청구하였으나 건물주가 원상회복을 요구하기에 다액의 비용을 들여 원상복구공사를 한 다음 명도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사소한 일부분의 원상회복이 이행되지 않았다고 임차보증금을 한 푼도 반환할 수 없다고 합니다. 이 경우 제가 임차보증금을 반환받을 수 없는지요?

Q)임차인의 원상회복의무에 관하여 「민법」 제615조는 “차주가 차용물을 반환하는 때에는 이를 원상에 회복하여야 한다. 이에 부속시킨 물건은 철거할 수 있다.”라고 규정하고 있고, 같은 법 제654조는 “… 제615조…의 규정은 임대차에 이를 준용한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건물명도와 임차보증금반환은 동시에 이뤄지는 것으로서 이에 대하여 같은 법 제536조 제1항은 “쌍무계약의 당사자 일방은 상대방이 그 채무이행을 제공할 때까지 자기의 채무이행을 거절할 수 있다.”라고 동시이행의 항변권에 관하여 규정하고 있습니다.
귀하의 경우와 같이 임차인이 사소한 원상회복의무를 이행하지 아니한 채 건물의 명도이행을 제공한 경우, 임대인이 이를 이유로 거액의 임대차보증금 전액의 반환을 거부하는 동시이행의 항변권을 행사할 수 있는지에 관하여 판례는 “동시이행의 항변권은 근본적으로 공평의 관념에 따라 인정되는 것인데, 임차인이 불이행한 원상회복의무가 사소한 부분이고 그로 인한 손해배상액 역시 근소한 금액인 경우에까지 임대인이 그를 이유로, 임차인이 그 원상회복의무를 이행할 때까지, 혹은 임대인이 현실로 목적물의 명도를 받을 때까지 원상회복의무 불이행으로 인한 손해배상액 부분을 넘어서서 거액의 잔존 임대차보증금 전액에 대하여 그 반환을 거부할 수 있다고 하는 것은 오히려 공평의 관념에 반하는 것이 되어 부당하고, 그와 같은 임대인의 동시이행의 항변은 신의칙(信義則)에 반하는 것이 되어 허용할 수 없고, 임차인이 326,000원이 소요되는 전기시설의 원상회복을 하지 아니한 채 건물의 명도이행을 제공한 경우, 임대인이 이를 이유로 금 125,226,670원의 잔존 임대차보증금전액의 반환을 거부할 동시이행의 항변권을 행사할 수 없다.”라고 하였습니다(대법원 1999. 11. 12. 선고 99다34697 판결). 따라서 귀하의 경우에도 원상회복이 미비된 부분이 사소한 부분이라면 건물주는 이를 이유로 귀하의 임차보증금 2,000만원 전액의 반환을 거절하는 동시이행의 항변을 할 수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판례는 “부동산임대차에 있어서 수수된 보증금은 임료채무, 목적물의 멸실·훼손 등으로 인한 손해배상채무 등 임대차관계에 따른 임차인의 모든 채무를 담보하는 것으로서 그 피담보채무 상당액은 임대차관계의 종료 후 목적물이 반환될 때에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별도의 의사표시 없이 보증금에서 당연히 공제된다.”(대법원 1999. 12. 7. 선고 99다50729 판결, 2002. 12. 6. 선고 2002다42278 판결, 2002. 12. 10. 선고 2002다52657 판결)라고 하였으므로, 건물주는 원상회복이 미비된 부분의 원상회복에 소요되는 적정한 비용은 임차보증금에서 공제할 수 있을 것입니다. 따라서 귀하는 원상회복에 소요된다고 판단되는 비용(공사업자가 작성한 견적서상 복구비용)을 공제한 나머지 임차보증금의 반환을 요구하실 수 있습니다.





[기사입력일 : 2018-01-18 16:02]
업계소식 한국팬플룻오카리나 강사협회 행사(공연)
상호 : 시사음악신문 / 대표 : 조오정 / 사업자 등록번호 : 105-08-69218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공덕동 풍림 VIP빌딩 1102호)
TEL : 02-706-5653 / FAX : 02-706-5655 / Email : cho5jung@hanmail.net
copyright(c) 2013 시사음악신문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