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일 : 2018-06-19 15:47]
홍광일의 오카리나 친구와 행복한 기행 - 69



헝가리 무곡의 주인은?

브람스의 헝가리 무곡은 클래식을 잘 알지 못하는 사람들에게도 익숙한 곡입니다. 하지만 클래식을 잘 아는 사람들도 헝가리 무곡이 어떤 곡인가에 대하여 정확하게 설명할 수 있는 사람도 드물 것입니다. 그렇다면 헝가리 무곡은 어떤 곡이지 좀 더 구체적으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브람스의 무곡은 4집으로 되었으며 총 21곡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1869년 제1~2(10)1880년 제3~4(11)을 각각 출판하였습니다. 1, 2집은 그가 수집, 정리한 헝가리 집시음악을 피아노 연탄용으로 편곡한 것이 대부분이고 3, 4집은 그의 창작 작품도 포함되어 있는 작품집입니다. 집시음악 특유의 선율과 리듬으로 만들어진 작품집이기 때문에 기본 클래식 곡에서 느낄 수 없는 이색적이고도 집시만의 자유롭고 토속적인 풍을 구사하여 브람스 당시부터 지금까지도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특히 1, 5, 6번이 가장 유명합니다. 하지만 헝가리 무곡에 대한 숨겨진 이야기 중에는 브람스의 곡으로 알려져 있지만 브람스의 곡이 아니라는 주장도 있습니다. 당시 집시 음악들을 모아 브람스가 재탄생시키면서 브람스 본인도 작곡으로 표기하지 않고 편곡으로 표기하였기 때문입니다. 더구나 브람스는 매우 점잖은 스타일의 사람으로 알려져 있는데 이런 사람에게서 집시들의 세속적인 풍의 음악이 나왔다는 것이 의문을 갖게 한 원인일 것입니다. 하지만 지금은 대부분 악보에 브람스 작곡으로 표기하기 때문에 사람들은 당연히 브람스가 작곡한 곡으로 인식하고 있습니다. 또한 재미있는 것은 이 곡의 제목이 헝가리 무곡인데도 헝가리 음악이 아니라는 주장입니다. 왜냐하면 이 곡의 주된 멜로디는 집시 음악을 기초로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헝가리 무곡이라는 제목으로 유추한다면 마치 이 음악은 헝가리 전통음악을 기초로 한 것으로 보이는데 그렇지 않다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브람스의 헝가리 무곡은 과연 어떻게 탄생한 누구의 곡입니까? 여러 가지 궁금증과 주장들에도 불구하고 이 곡은 브람스의 곡이 맞습니다. 왜냐하면 이 음악이 집시음악이었다 하더라도 브람스에 의하여 세상에 알려졌고 집시들의 음악을 헝가리 곡으로 둔갑시켰다 하더라도 이 또한 비난 받을 수 없는 것은 당시 집시들을 향한 혐오감을 피하기 위하여 헝가리 무곡이라 이름을 붙인 것도 브람스에 의한 것이며 이러한 작전은 대중의 마음에 거리낌 없이 파고들어 지금의 명성을 갖고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기 때문인 것입니다. 만약 브람스에 의해 헝가리 무곡이 사람들에게 알려지지 않았더라면 지금의 헝가리 무곡을 통한 감동은 없었을 것입니다.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는 예술가의 재능은 그 만의 독특한 예술적 성향도 중요하겠으나 대중이 흥미로워하는 것을 모방하고 재창조하는 능력 또한 상당히 중요한 영역이란 것은 브람스의 헝가리 무곡을 통하여 알 수 있으며 헝가리 무곡이 브람스의 곡으로 더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기를 기대해 봅니다.

 

배워봅시다헝가리 무곡(오카리나 매니아 80~81p)

1. 이 곡은 악보에는 슬러로 기보되어 있으나 무곡으로서의 에너지를 표현하기 위해서는 부 드럽게 연주하더라도 텅잉을 하는 편이 더 좋겠습니다.

2. 비바체 부분에서 멜로디 진행이 빨라 아티큘레이션을 잘 지키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하는 데 아티큘레이션 뿐만 아니라 셈여림에도 각별히 주의하여 곡의 표현이 잘 이루어지도록 합시다.

3. 전체적으로 속도도 빠르고 곡의 난이도가 매우 높은 편입니다. 느리고 정확한 연습, 테크 닉을 요하는 부분의 집중 연습 등이 반드시 필요하겠습니다.

4. 악센트나 스포르찬도가 여러 번 등장하는데 이 때 적정 호흡량을 넘어가면 음정이 이탈 될 위험이 있으니 주의하기 바랍니다.

 





[기사입력일 : 2018-06-19 15:47]
업계소식 한국팬플룻오카리나 강사협회 행사(공연)
상호 : 시사음악신문 / 대표 : 조오정 / 사업자 등록번호 : 105-08-69218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공덕동 풍림 VIP빌딩 1102호)
TEL : 02-706-5653 / FAX : 02-706-5655 / Email : cho5jung@hanmail.net
copyright(c) 2013 시사음악신문All Rights Reserved.